아이폰4 케이스 2종을 써봤습니다.

제 자리 옆에 아이폰에 미친 녀석이 있거든요.

케이스만 몇개를 사는건지… 밥 굶고 케이스만 산다는게 바로 이걸 두고 하는 소리죠.

그래도 상당히 괜찮네요. 케이스 자체는 참 이쁩니다.

 

 

 

 

이 케이스는 뚜껑이 없는 슬림한 형태입니다.

흰색으로 정말 깔끔하네요. 때는 좀 타겠지만 뭐 그게 대숩니까

닦아주면 되니 아이폰4의 변신이 좀 놀랍기도 하네요.

 

 

 

 

카메라도 사용시 문제없고, 슬롯부분과 조작 버튼 부분을 제외한 모든 부분을

감싸주니 폰 보호 차원에서도 상당히 좋다고 생각됩니다.

 

 

 

 

또하나는 와인색입니다.

깔끔한 와인색에 격자무늬가 반짝이네요. 이것도 꽤 이쁩니다.

게다가 이건 덮게까지 있어요. 보호 하나는 확실하게 되겠네요.

 

 

 

 

아 웬지 분위기 있는 설정샷. ㅋㅋ

아이폰4가 조금 달라 보이기도 합니다.

 

 

 

오늘 제 아이폰이 호강을 하는 날인가 보네요

옷을 두개나 번갈아가며 입고 말입니다.

하나 준다는거 둘 다 달라다가 하나도 못 받았습니다.ㅠㅜ

케이스 많은게 하나쯤 주지..

하지만 괜찮습니다. 제겐 정품 범퍼가 있으니까요.

 

그래도 웬지 갖고싶은데…

신고